"삼성에버랜드의 웹스타"로 통하는 종합정보시스템실의 김대중(31)주임은
인터넷에 "사이버 테마파크"를 건설하는 꿈에 부풀어 있다.

고객들이 에버랜드를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테마파크의 즐거움을
가상공간에서 느낄수 있도록 한다는게 그의 포부.

에버랜드가 최근 개설한 인터넷 사외보 "자연과 꿈"
(http://www.everland.com)에 동영상 시스템을 도입한 것은 이같은
맥락에서다.

이를통해 에버랜드 꽃축제와 레이저쇼 및 캐릭터게임을 실시간으로
서비스하고 있다.

또 내년초까지 가상현실기술을 이용해 3차원 효과를 내고 동영상을 응용한
캐릭터 게임등을 웹사보에 적용함으로써 본격적인 사이버파크로 조성한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김주임이 사이버 테마파크 개발에 나선 것은 지난 96년.

에버랜드가 비용절감 차원에서 외부용역에 의존하던 홈페이지 개발 및
운영업무를 맡길 사내 인터넷 전문가를 찾아 나선 일이 계기가 됐다.

이때 아주대학교 전자공학과 시절부터 사이버 테마파크 건설의 꿈을
간직했던 김주임이 적임자로 발탁된 것.

그를 팀장으로 웹디자이너와 홍보담당자 및 캐릭터 디자이너등 4명이
"인터홀릭"이란 아이디어팀을 구성, 홈페이지 연구작업에 들어갔다.

인터홀릭은 4개월만에 자체 홈페이지를 제작, 운영에 들어가면서
연간 1억6천만원 상당의 홈페이지 외주 운영비용을 회사측에 고스란히
돌려주었다.

또 최근 기존 인쇄물로 발행해온 사내 및 사외보를 인터넷을 통한
멀티미디어 웹사보로 전환, 연간 2억5천만원의 인쇄물 제작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됐다.

김주임은 이같은 공로를 인정받아 제안상과 아이디어상등을 휩쓸며 사내
인터넷 스타로 떠올랐다.

그는 "네티즌들이 즐겨찾는 세계 최고의 사이버 테마파크 건설은 물론
홈페이지 방문고객들의 취향을 분석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
고객마케팅 시스템도 구현할 것"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유병연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