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는 최근 학술상 등 5개 부문의 도 문화상 수상자를 선정,
발표했다.

학술부문에서는 그동안 48편의 학술논문을 발표하는 등 국내 지질학
연구에 기여해 온 공로를 인정받은 공주대 지질환경과학과 우영균(57)
교수가, 예술부문에서는 채색화 연구 등에 힘써온 단국대 동양화과
이영수(53) 교수가 각각 선정됐다.

교육부문 상은 교육제도 개선에 헌신해 온 논산 용남고 백남직(64)
교장에게, 지역사회개발부문 상은 장애자 등 불우이웃을 돕는데 힘써온
도 새마을부녀회 한창숙(51) 회장에게, 체육부문 상은 교사 재직중 펜싱
등 7개 종목을 창단, 선수를 육성하는 등 도 체육발전에 노력해 온 논산
용남중 김재승(64) 교장에게 각각 돌아갔다.

문학부문은 모두 4명이 추천됐으나 수상자가 없었다.

도는 지난 57년부터 매년 6개 부문에 걸쳐 수상자를 선정, 지난해까지
2백19명의 수상자를 배출했으며 올해 수상자에게는 각각 5백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 대전 = 이계주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