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시기에 중소기업행정을 총괄하고 있는 중소기업청 청장직을
맡게돼 기쁨에 앞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낍니다.

경제와 산업의 뿌리인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키우는데 온힘을 쏟겠습니다"

추준석 신임 중소기업청장은 20일 취임소감을 이같이 밝히고
"단기적으로는 경기불황으로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있는 중소기업의
경영안정에, 장기적으로는 기술개발 등을 통해 부가가치를 높이는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으로 성장해 나가도록 하는데 역점을 두겠다"고 강조했다.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할 중소기업 과제는.

"그 어느때보다 중소기업이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우선적으로
경영안정에 최대한 노력해 나가겠다.

경기불황으로 인한 중소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역점을 둘것이다.

그동안 통산부 차관보로 중소기업분야를 관장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중기청의 현황을 점검, 빠른 시일내에 제도를 보완 시행해 나가겠다"


-중소기업청의 권한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많은데.

"산업정책은 중소기업정책과 분리될 수없다.

재정 물가 등 거시정책이 중소기업정책과 연계돼 있기 때문에 중소기업
현장에서의 여러가지 문제점을 파악하고 이에 따른 정책을 수립, 관계부처
유관기관과의 협조를 이끌어내는 역할이 중요하다 생각한다"


-최근 벤처붐이 일고 있는데 이를 지속화 시키고 기존 중소기업을
벤처영역을 끌어들이기 위한 유도방안은.

"벤처기업 육성을 위한 특별조치법의 주된 내용은 벤처기업이 활발히
창업될수 있도록 각종 규제를 철폐하고 벤처기업의 발전을 유도하는
것이다.

이미 제도적장치가 마련돼 있기 때문에 벤처의 창업과 육성은 활발해질
것으로 본다.

스탁옵션, 코스닥시장개설 등도 벤처기업의 우수인력유치와 직접금융을
통한 자금조달을 위해 이뤄진 것이다.

정부의 직접 개입이 아닌, 분위기를 조성하는 벤처프로젝트는 계속
개발해 나가겠다"


-일각에서는 너무 기술력을 갖춘 벤처기업만 지원한다는 목소리도
있는데.

"벤처특별조치법은 벤처기업을 포괄적으로 정의하고 있다.

기술을 가진 중소기업은 모두 해당된다.

태국 등 동남아 4개국이 저임에 의한 가격경쟁력으로 무너진 점에
비춰볼때 모든 중소기업은 기술집약적인 벤처기업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 길만이 살길이다"

< 신재섭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