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은 98년 정기임원 인사 때부터 신규 임원승진에 외국어 구사능력을
주요 평가요소로 적용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LG그룹은 이에 따라 대상자의 외국어 구사능력을 검증하기 위해 영어는
그룹연수원인 LG인화원에서 자체적으로 실시하는 어학능력 테스트 결과를
참고하고 영어 이외의 외국어는 해당 외국어 공인기관의 어학테스트 결과를
활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LG는 그러나 현장직,특수직 등 어학능력이 크게 요구되지 않는 일부 직종
이나 비록 어학능력은 부족하지만 업적이 탁월한 대상자에 대해서는 예외를
인정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LG그룹의 이같은 방침은 구본무회장의 의지에 따른 것으로 구회장은
"글로벌 비즈니스 능력이 있어야 핵심리더로 성장할 수 있다"는 점을 누차
강조해 왔다.

LG그룹 관계자는 "어학능력을 갖추지 않고서는 더이상 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없음을 반증하는 것"이라며 "임원 뿐아니라 직원들의 외국어구사능력
향상노력의 기폭제 역할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했다.

<김정호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