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는 정부의 금융시장안정대책이 그동안 민간경제계가 주장해온 사안들을
늦게나마 상당분분 반영한 것이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재계는 그러나 무역금융 확대 등 조치가 보완돼야 금융시장의 불안이 해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전경련 대한상의 무협 경총 기협중앙회 등 경제5단체
상근부회장들은 20일 오전 호텔롯데에서 조찬모임을 갖고 금융시장 안정을
위한 후속대책을 논의키로 했다.

전경련은 논평을 통해 이번 대책에서 빠진 현금차관 허용, 기업의 무역금융
확대 등이 조만간 보완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기업자금난을 초래한 종금사등 금융기관의 부실화와 대출재원 부족
해소를 위한 후속대책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대한상의는 정부대책만으로 외환위기가 해소될 수 없다며 기업은 구조조정
노력에 박차를 가해야 하고 가계는 저축증대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와 정치권도 경제주체들의 이같은 노력들을 국민운동으로 묶어내고
적극 뒷받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무협은 은행이 외화를 충분히 확보해 수출환어음 매입을 기피하지 않게 될
때까지는 단기적으로 한은특융을 통한 지원과 대기업에 대한 무역금융을
확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기협중앙회는 대기업보다 더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지원할 수
있는 대책도 아울러 마련해 줘야 한다고 요구했다.

< 권영설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