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통신은 국내 통신장비업체들과 미 실리콘밸리에 3천만달러 규모의
펀드를 조성, 운용키로 했다.

한통은 19일 대우통신등 국내 통신장비업체들과 미국 실리콘밸리
벤처캐피털 펀드인 "KITF"를 조성하기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펀드 참여비율은 한국통신 40%, 대우통신 20%, 한화정보통신 20%, 현대전자
10%, 일진 10% 등이다.

벤처캐피털이란 기술력은 있으나 경영기반이 약해 금융기관에서 융자 받기
어려운 벤처기업에 대해 주식취득등의 형식으로 투자하는 기업이나 그
기업의 자본을 일컫는다.

이에따라 한통은 1차연도인 올해 5백만달러를 투자하고 내년 1천만달러,
99년 1천만달러, 2000년 5백만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다.

이번에 조성한 자금은 미국내 첨단 정보통신분야 벤처기업에 지원되는데,
멀티미디어 30%, 인터넷 25%, 무선 20%, 통신서비스 10% 순으로 지원된다.

< 윤진식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