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강협회 철강엔지니어클럽은 19일 철강재이용아이디어 현상공모
입상자를 확정,발표했다.

철강재의 잠재수요 발굴과 수요확산을 위해 올해 처음으로 실시한 이
공모에는 총1백50건이 응모한 가운데 금상에는 2002년 월드컵상징 철구
조물제작아이디어를 제안한 서울대 금속공학과4년 임경한씨가 선정됐다.

시상식은 오는 28일 오후 5시 포스코센터에서 열린다.

< 양승득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