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상거래(EC)를 실현하기 위한 범세계적인 움직임이 가속화되고 있다.

정보통신부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전자상거래의 장애물을 없애
범세계적인 전자상거래를 활성화시키기 위한 정부및 국제기구 차원의
해결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전자상거래에 관한 OECD 국제회의를 19일 핀란드
트루크에서 개최했다고 발표했다.

21일까지 계속되는 이번 회의에는 OECD 회원국정부및 민간기업의 전문가
4백여명이 참여하며 우리나라에서는 OECD대표부 공사를 비롯, 재정경제원
외무부 통산부 정통부 국세청등의 공무원과 전경련 삼성전자 대우정보시스템
의 민간대표등 전경련회원사 임원등 14명이 참석했다.

이번회의에서는 전자상거래에 필요한 인증 보안등 사용자및 소비자의
신뢰구축방안, 세금 지적재산권등 규제환경, 전자지불및 통관등에 관해 국제
공통의 규제규범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전자상거래를 민간주도로 발전시키고 정부규제는 필요한 경우에
최소화하는 한편 정부정책을 국제적으로 조화시킨다는 내용의 전자상거래
발전을 위한 최선의 실행원칙을 채택할 예정이다.

또 OECD는 내년10월7-9일 캐나다 오타와에서 각료회의를 열어 범세계
전자상거래의 구현을 위한 국제적인 규범을 확정할 예정이다.

한편 OECD는 현재 전자상거래가 소규모사업형태로 급속히 늘어 매년
25만개의 상업인터넷사이트가 만들어지고 인터넷을 통한 상거래가 지난
96년 5억-6억달러수준에서 2000년 1백40억달러수준으로 매년 2백%이상씩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 정건수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