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태상사(대표 김영채)는 이란 공업성 산하의
"자카리아타브리즈파머시티칼사"에 총 1천5백만달러의 항생제원료 및 생산
설비를 턴키방식으로 수주했다고 18일 밝혔다.

내년까지 단계적으로 공급하게 되는 이번 수출물량은 아목시실린, 앙피실린
과 연산능력 8백90톤규모의 항생제를 양산할 수 있는 각종 설비이다.

해태측은 오는 98년 10월 준공예정으로 공장설계와 생산설비, 현지인 기술
훈련 및 기술이전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이란의 자카리아사와 공장가동에 필요한 원료공급은 물론 추가
증설프로젝트도 공동 추진키로 합의하고 오는 2천년까지 총 1억달러 규모의
원료 및 플랜트를 공급할 계획이다.

해태상사는 앞으로 일상적인 무역업무는 물론 해외비즈니스를 더욱 활성화
시키기 위해 전사적인 비상체제에 들어갔다.

특히 이란 등 중동국가에 대한 각종 사업을 강화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태상사는 그룹이 경영상의 어려움에 처함에 따라 현재 화의를 신청해
놓은 상태다.

< 이익원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1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