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실세금리가 폭등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실세금리와 연동되는 각종 단기금융상품 금리도 함께 뛰어 오르고
있다.

그중에서도 종합금융사들의 CP(기업어음) 금리 급등이 눈에 띈다.

종금사가 CP를 할인(대출) 할때의 금리가 17%대까지 치솟은데 따라 수신
금리도 따라올라 고수익 금융상품으로 부상하고 있는 것.

여기에 종금사들이 최근의 예금이탈을 막기 위한 것도 CP금리 상승의 한
요인이다.

고위험 고수익의 원칙이 적용된다고나 할까.

대한 동양 중앙 신한종금 등은 지난 17일 개인이 투자하는 3개월짜리 CP
수익률을 일제히 0.1~0.6%포인트 인상했다.

대한종금의 경우 CP 수익률을 13.8%에서 14.1%로 올렸다.

이에 따라 2천만원을 3개월간 투자하는 고객은 종전보다 이자를 1만5천8백
40원 더 받을수 있게 됐다.

중앙종금은 13.6%에서 13.9%로 올린지 이틀만에 14%로 재조정 고시했고
동양종금은 13.8%에서 14%로 올렸다.

신한종금도 13.6%에서 14.2%로 높였다.

CP에 투자하려면 통상 1천만원 이상이 있어야 한다.

가입금액 제한은 없으나 대부분의 종금사들이 1천만원 최저가입금액을
설정해두고 있기때문이다.

기간은 1개월이상 굴려야 하는데 만기가 3개월, 6개월 등으로 정해진게
아니고 45일 등 특정기간을 스스로 설정할수도 있다.

물론 종금사 CP에 투자할때는 해당 종금사의 신용도를 따져보는게 필요하다.

한은특융을 받았는지 여부와 증권거래소에 공시된 부실여신규모 등을
살펴보아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 오광진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1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