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아남산업 부천공장 증설허용은 지난해 10월 "경쟁력 10% 제고대책"
발표이후 첫 사업이다.

또 수도권 과밀억제권역에서 주요 공장이 11배이상 신.증설되기는 지난
94년 수도권정비계획법이 개정된후 처음이다.

특히 이번 아남산업 부평공장의 대규모 증설 허용조치는 수도권내 다른
기존 공장들에 대해서도 미래형 첨단산업에 한해 신.증설의 길을 열어
줬다는데 커다란 의미가 있다.

정부는 국제경쟁력 확보를 위해 수도권내 입지가 불가피한 기업과 업종에
한해서는 앞으로도 공장의 신.증설을 허용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해당기업이 소유하고 있는 기존 수도권내 공장을 지방으로 이전하고
그에 따른 지방투자도 병형돼야 한다는 조건이다.

이에따라 정부와 재계는 이번 조치로 인해 수도권내 일부 공장들이 대형
첨단산업 공장으로 탈바꿈하는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또 수도권에 자리잡고 있는 일부 대기업 공장의 ''탈수도권화'' 바람도 가속화
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첨단업종 전환을 계획하고 있는 일부 대기업이 수도권내 첨단공장을
확보하기 위해 기존 공장을 지방으로 이전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이와관련, 이미 비메모리 반도체 부문 진출을 계획하고 있는 L,S사와 K사
등이 지방이전을 조건으로 수도권내 첨단공장 신.증설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건교부의 한 관계자는 "인구유발 효과가 큰 기존 공장들이 지방으로 이전
하고 그 자리에 첨단업종이 들어선다면 국가경쟁력 제고는 물론 수도권
정책 측면에서도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1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