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CD에 1천번이상 데이터를 쓰고 지울수 있는 CD-RW(Rewritable)
드라이브를 국내 처음으로 개발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이 회사가 지난 1년간 20억원을 들여 개발한 CD-RW는 읽기만 가능한 CD롬과
한번만 기록가능한 CD-R(레코더블) 기능을 완벽하게 지원한다.

이 제품은 2배속으로 기록하고 6배속으로 재생할수 있으며 6백50메가바이트
(MB)의 기록용량을 갖춰 플로피디스크 4백50장분의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다.

삼성의 CD-RW는 데이터의 무순서(랜덤)기록및 삭제를 할수 있어 편리하며
데이터 저장때 빛의 양을 최적의 상태로 조절하는 자동최적광량조절장치기술
을 채용, 디스크의 긁힘등으로 인한 에러를 최소화시켰다.

이 회사는 이제품의 개발로 CD롬 DVD롬 CD-RW DVD램으로 이어지는 광기억
장치 종합메이커로 면모를 갖췄다고 설명했다.

CD-RW의 세계시장규모는 내년도 3백50만대 오는 2002년에는 2천만대로
급격히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며 국내시장은 리코 필립스 등 외국산
제품이 차지하고 있다.

삼성은 이 제품을 1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가을
컴덱스에 출품하고 내년초 국내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다.

<김수섭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1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