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신용평가기관인 미국의 무디스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또
다시 국내 시중은행및 국책은행에 대한 신용평가작업에 착수했다.

17일 재정경제원에 따르면 무디스는 이날 부산은행을 시작으로 이번주중
대구 신한 수출입 한미은행에 대한 장.단기 신용평가작업을 벌일 예정이다.

최근 환율불안,증시붕락 등으로 국내 금융시장이 불안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으며 동남아 국가들의 외환위기 여파가 우리나라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어
이들 금융기관의 신용평가등급이 내려갈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금융개혁 관련 법안의 통과 여부도 이들의 신용평가 등급의 조정여부에
중용한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S&P도 이미 지난주에 기업 주택은행에 대한 실사를 마치고 오는 19일
재정경제원을 방문해 금융시장 안정대책을 포함, 정부가 마련중인 각종
대책을 문의할 예정이다.

< 김성택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1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