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기업부도와 이에 따른 고용불안으로 일반인들의소비심리가 계속 위축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한국은행의 소비자동향조사(CSI)에 따르면 조사시점을 기준, 이전 6개
월간의 실제 소비지출에 대비한 향후 6개월간의 소비지출 계획을 표시하는
CSI지수는 지난 3.4분기중 1백12로 1분기의 1백25, 2분기의 1백19에서 계속
떨어지는 추세이다.

CSI지수는 지난해 3.4분기에는 1백37에 달했으며 4분기에도 1백29로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한은은 일반의 소비심리를 파악하기 위해 분기마다 소비자 2천5백명을 대상
으로 한 소비자동향조사를 시험적으로 실시해오고 있는데 조사 결과가 공개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은 관계자는 그동안의 시험운용 결과,CSI 지수가 현실과 대체로 부합하는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며 조만간 통계청과의 협의를 거쳐 공인된 지표로 활용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최근의 조사 결과 소비자들은 특히 의류와 외식비, 여행경비를
중심으로 소비지출을 축소하려는 경향이 두드러지고 있다며 이는 기업의 부
도사태에 따른 고용불안과 임금상승률 둔화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CSI 지수는 계속적인 하락 추세 속에서도 여전히 1백을 넘어 소비자
들이 전체적인 소비규모가 즐어들 것으로는 생각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소비자들이 고용불안에도 불구하고 수입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음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 조일훈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