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신용장 내도액이 지난 95년 11월 이후 처음으로 3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2개월후의 수출을 전망해 볼 수 있는 수출신용장
(LC) 내도액은 지난 10월중 59억3천만달러로 작년 같은 달의 57억3천1백만
달러보다 3.4%가 증가했다.

신용장 내도액은 지난 6,7월 작년 대비 연속 하락했었으나 8월 들어 5.5%가
증가하고 9월에도 0.8%가 늘어났었다.

이처럼 신용장 내도액의 증가세가 3개월간 이어진 것은 지난 95년 11월
이후 처음으로 지난해의 경우 1월과 7월을 제외하고는 모두 감소세를
보였었다.

우리나라의 신용장 내도액이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것은 미국경제
활황 등 해외수요가 늘고 있는 데다 원 달러 환율 상승으로 수출시장에서
한국상품의 가격경쟁력이 회복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은 관계자는 "중화학공업 제품 중심의 수출증가가 연말까지 꾸준히
이어지면서 하반기의 무역수지는 흑자로 반전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올들어 10월까지의 신용장 내도액은 5백75억5천만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1.8%가 적은 상태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