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축구계의 골칫거리인 "훌리건(Hooligan)"

훌리건은 원래 19세기말 영국 런던의 한 음악홀에서 난동을 부린 아일랜드
귀족의 이름에서 유래됐다.

이후 이 귀족의 이름은 난폭한 경기관람자덕에 모든 폭력과 무질서의
대명사로 후대에 전해지게 됐다.

훌리건이 악명을 떨치기 시작한 것은 유럽축구역사와 맥을 같이 한다.

이들의 난폭성은 그 이름만으로 이미 세계각국 축구팬들의 이맛살을
찌뿌리게 할 정도로 악명이 높다.

이번 프랑스월드컵 유럽예선전도 예외는 아니다.

지난달 11일 로마 올림픽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이탈리아와 잉글랜드간의
유럽지역 예선전에서는 흥분한 잉글랜드관중과 이를 막는 이탈리아경찰이
충돌해 수십명의 부상자를 냈다.

그러나 이는 그동안 훌리건들이 얻은 악명에 비하면 비교적 점잖은 편에
속한다.

지난 90년 영국에서는 난폭한 훌리건들때문에 경기장 펜스가 무너져 무려
1백8명의 관람객들이 압사당하는 참사도 있었다.

85년에는 영국과 이탈리아 프로팀이 경기를 벌이던중 양측 응원단이 충돌,
39명의 사망자를 냈다.

이밖에도 사상자나 부상자수는 부지기수.

유럽 각국 정부들은 따라서 경기장에서 훌리건을 떼어놓는데 전력을
다하고 있다.

영국의 잭 스트로 내무장관은 최근 월드컵 예선전동안 전 유럽 경찰의
공조체제 유지를 주장했다.

또 극렬 훌리건 7백여명의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이들의 주요게임 관전을
원천적으로 막기도 한다.

이에앞서 지난해부터는 훌리건들이 경기장에 들어가지 못하게 입구에서
이들의 모습을 컴퓨터 카메라로 포착, 다른 경기장입구에서도 통과하지
못하게 하는 화상전화시스템을 도입했다.

훌리건들이 명성(?)을 얻자 일부에서는 감정적 폭력주의를 가르켜
"훌리거니즘(Hooliganism)"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어 쓰기도 한다.

< 박수진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