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6일에는 국토의 동쪽 끝 독도의 접안시설이 준공된다.

공사비 1백72억원을 들여 95년말부터 독도 서쪽해안에 건설한 이 부두는
너비 5m 길이 80m 전체면적 4백40평규모로 5백t급 선박이 접안할 수 있다.

이 시설에는 여러가지 뜻이 있지만 무엇보다도 독도가 우리땅임을 확인
하는 상징물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 접안시설이 완공되기까지 소중한 인명을 셋이나 잃었다.

희생이 컸던 만큼 접안시설 준공은 국민 모두의 축하를 받아야 할 일이다.

그러나 해양수산부는 이번 행사를 아주 이상하게 치르려하고 있다.

행사를 중앙정부가 아닌 포항지방청이 주관하도록 축소했다.

준공식도 독도가 아니라 울릉도에서 독도사진을 걸어놓고 진행한다는 묘한
계획을 세우고 있다.

고위 인사들의 독도 헬기방문이나 선상 준공식 등의 대안도 모두 제쳐
두고서 말이다.

해양부는 이에대해 파도가 높아 배를 접안할 수 없기 때문에 불가피한
일이라고 해명하고 있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말못할 사연이 있는 것 같다.

일본을 자극하지 않기 위해 정부가 행사 축소를 지시했다는 소리가 나돌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와중에도 일본은 30일 우리어선을 또 나포했다.

직선기선 영해를 침범했다는 이유로.

일본법원에서 한국어선의 단속은 불법이라는 판결이 나고 양국 외무장관이
이와 유사한 사건의 재발방지를 위해 노력한다고 합의한지 3개월만의 일이다.

이처럼 일본의 태도는 변한 것이 없고 필요할 때는 언제나 자신의 주장을
펴고 있다.

명실상부한 우리 국토인 독도에서 여는 행사마저도 일본의 눈치를 보는
우리 정부태도와는 큰 차이가 난다.

대한민국 백성들은 자기 땅을 자기 것이라고 떳떳하게 말할 수 있는
나라에 살기를 원한다.

자신의 당연한 권리를 주장할 수 있는 자만이 그 권리를 누릴 자격이
있기 때문이다.

정부도 일본에 대해 "NO"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

축구를 이기는 것만이 능사는 아니다.

장유택 < 사회부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