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를 기르는 사람의 공통적인 고민은 주인의 뜻과 상관없이 아무 곳이나
헤집고 다닌다는것이다.

정원에 들어가 땅을 파기도하고 울타리를 뚫고 집밖으로 나가기도 한다.

심지어 고급가구에 흠집을 내기도 한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맬번에 본사를 두고 있는 "인비저블 펜스사"는
개주인들의 이런 고충을 간단하게 해결함으로써 승승장구하고 있다.

이 회사는 외출을 할때마다 개집에 넣어놓거나 줄에 매지않고 전파를
이용, 개의 행동범위를 제한하는 이른바 "보이지 않는 울타리 (Invisible
Fence)"라는 애견용품을 개발, 엄청난 재미를 보고 있다.

현재까지 무려 50만개를 팔아치웠다.

창업자인 존 패럴씨는 개를 유난히 좋아하는 애견가의 한사람이었다.

그가 보이지않는 울타리를 개발한 것은 개 한마리가 자동차에 치어
죽어가는 광경을 보고 받은 충격이 계기가 됐다.

보이지 않는 울타리의 원리는 다음과 같다.

우선 개가 들어가지 말아야할 장소의 경계선에 가는 철선을 설치한다.

이 철선은 전파를 발신하는 트랜스미터에 연결되어 있어 안테나 역할을
한다.

한편 개에게는 전파를 받는 리시버가 달린 목걸이를 달아 놓는다.

레시버를 착용한 개가 철선에 접근하면 경고음이 개의 귀에 들리게
된다.

경고음은 더 이상 들어가면 안된다는 주의신호이다.

경고음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나갈 경우에는 정전기에 의한 쇼크가
이어진다.

물론 정전기쇼크는 미국 수의사협회에서 안정성을 인정하는 극히 미세한
수준이다.

트랜스미터는 개의 행동반경에 따라 실내용, 반에이커미만, 반에이커이상
등 3가지 제품이 준비돼있다.

리시버는 글라스파이버로 만들어져 개가 물더라도 망가지지 않는다.

소형견용은 약 85g, 대형견용은 약 1백40g으로 개가 거의 느끼지 못하는
무게이다.

애견가가 이 제품을 구입하게되면 회사에서는 개가 경고음을 들으면
되돌아가는 훈련을 시킨다.

3주훈련이면 개의 99%가 되돌아 간다고 한다.

대부분의 경우 리시버의 전지가 떨어져도 개가 일정영역을 벗어나지
않는 놀라운 학습효과를 나타낸다는 것이다.

이 회사가 성공을 거두기전까지 과정은 결코 순탄치만은 않았다.

정전기 쇼크에 대한 거부감으로 시장개척이 쉽지 않았다.

소비자들은 다른 사람들이 아무런 문제없이 사용하는 것을 확인한
다음에야 이 제품을 구입하기 시작했다.

실제로 판매의 70%이상이 기존 고객의 소개로 이뤄진 것이다.

이 회사는 현재 미국을 비롯해 캐나다 영국등에 3백50개의 지점을
확보, 운영중이며 보이지않는 울타리제품을 다른 애완동물과 가축사육에
활용하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문의 (02) 557-2141

< 유재수 한국벤처창업정보원장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1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