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TRS(주파수공용통신)망과 GPS(위치추적시스템)위성을 이용한
차량위치추적시스템이 국내 처음으로 개발됐다.

서울TRS는 차량에 GPS수신기와 디지털TRS단말기를 장착하면 본부에서
차량의 현재위치를 전자지도상에서 확인할 수 있는 차량관제시스템(AVL)을
개발, 상용화 시험에 성공했다고 15일 발표했다.

국내에서 차량관제시스템 시험이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개발한 시스템은 5천분의 1 축척으로 주요건물 및 도로와 이면
도로등을 표시하는 전자지도, 차량에 장착할 GPS수신기,관제SW와 지역TRS
사업자의 연합TRS망인 팔도콜등 4가지로 구성된다.

서울TRS는 차량에 부착된 GPS수신기의 신호를 TRS단말기가 받아 무선망으로
전송하면 관제센터에서 이를 분석해 전자지도상에 표시한다고 밝혔다.

또 물류 택배 제조업체등에 적용할 수 있는 것으로 차량의 위치를 곧바로
파악할 수 있어 물류효율과 배차효율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차량관제시스템을 TRS 상용서비스를 개시하는 오는 11월1일부터
본격적으로 판매할 예정으로 현재 예약판매 신청을 받고있다.

차량에 설치하는 GPS수신기와 TRS단말기 세트의 가격은 대당 1백40만원
안팎이다.

< 김도경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1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