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로마가구(대표 허성판)가 아파트가구사업에 본격 참여한다.

이 회사는 생산품목의 다각화와 영업력강화를 통해 매출신장을 꾀한
다는 방침아래 아파트가구의 사업확대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고 15일 밝
혔다.

파로마가구는 이를 위해 특판사업부문을 신설하는등 조직을 개편하고
대우건설등 각 아파트 모델하우스에 가구를 전시하는등 본격적인 영업
활동에 들어갔다.

이와 함께 현재 전국의 1백30개 대리점을 올해안에 1백70개로 늘리고
영업인력을 대폭 보강하는등 영업을 강화할 방침이다.

토털인테리어 제품이 선호되고있는 추세에서 장롱위주의 혼례용가구 생
산만으로는 변화되는 소비자욕구를 충족시키기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
아파트가구사업에 뛰어들게됐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파로마가구는 고객의 다양한 욕구를 충족시킬수있는 소량다품종생산
체제로 개편할 계획이다.

파로마가구는 그동안 "마로네""모니카""위너스"등 키큰장위주의 가구
와 화장대 문갑 소파 의자 책장등 각종 소품을 생산해왔다.

올해 2백억원의 매출을 기대하고있다.

< 신재섭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1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