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일반은행 해외점포의 부실여신이 4억달러를 넘고 있다.

또 국내은행 해외점포의 수익성은 외국은행국내점포에 비해 5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은행감독원이 국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말 현재
일반은행 해외점포의 부실여신은 4억5천5백만달러로 총여신 4백40억5천만달러
의 0.96%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1억9천2백만달러가 상반기중 새로 발생, 전체 부실여신의 42.2%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 상반기중 새로 발생한 부실여신을 은행별로 보면 제일은행이 8천7백만
달러로 가장 많았고 <>외환 5천6백만달러 <>상업 1천8백만달러 <>신한
1천1백만달러순이었다.

지난 6월말 현재 부실여신규모는 외환은행이 1억4천8백만달러로 가장 많았고
<>제일 1억1천6백만달러 <>조흥 5천만달러 <>상업 3천9백만달러 <>한일
3천6백만달러순이었다.

지난해 국내은행 해외점포의 당기순이익은 총 1억8천1백만달러로 총자산
(6백22억1천1백만달러)의 0.29%에 불과했다.

이는 지난해 외국은행 국내점포의 총자산이익률(ROA)인 1.53%의 5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 하영춘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