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콤 인터파크는 오는 6일부터 서울문고와 공동으로 인터넷 가상서점
인 "서울문고 북파크"의 공동 운영에 들어간다고 1일 밝혔다.

이에따라 인터파크가 지난 4월부터 운영해온 인터파크 북파크를 서울문고
북파크로 통합해 인터파크는 주문접수와 대금결제 확인을, 서울문고측은
서적공급과 주문서적의 배송을 담당하게 된다.

서울문고 북파크(http://www.seoulbook.com)는 무료 회원제로 운영되며
10만권에 이르는 서적을 18개의 대주제와 2백60개의 소주제로 분류, 인터넷을
통해 판매한다.

<유병연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