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전자는 컬러TV의 동유럽 생산거점 확충을 위해 폴란드공장에 모두
3백만달러를 투입, 컬러TV 생산라인의 생산능력을 연산 40만대에서 1백60만대
로 대폭 증설키로 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대우전자의 TV생산능력은 이 공장의 증설이 완료되는 내년초면
1천만대를 넘어서게 됐다.

대우전자는 이번 증설이 이 지역의 컬러TV 수요 급증으로 2교대 근무로도
수요를 충당하지 못한데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이 회사는 증설과 함께 원가를 대폭 낮출수 있는 혁신모델을 적용, 동유럽
현지업체나 일본업체들보다 높은 경쟁력을 갖춰 이 공장에서 생산되는 제품
이 동유럽 전역을 커버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우전자는 이에 따라 연산 1백만대 규모의 프랑스 파멕공장은 25인치를
중심으로 한 대형TV를 생산하고 동유럽지역은 폴란드공장을 통해 현지시장에
맞는 중소형 제품을 생산하는 유럽내 생산 2원화 전략을 추진하게 됐다.

이 회사는 2000년까지 세계 컬러TV 시장의 10%를 점유해 세계 최대의
TV메이커로 부상한다는 전략을 세워놓고 있다.

< 김정호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9월 2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