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American was visiting a French friend in a suburb of Paris.

The conversation turned to the Frenchman''s nine-year-old son.

"I suppose," said the American, "that he knows all about the birds
and the bees already, huh?"

"Why, no," the Frenchman shook his head.

"We''ve never discussed it. But if you Americans do it, then I''m sure
that it must be the thing to do."

Accordingly, the Frenchman called his little son over to him.

< To be concluded >


-----------------------------------------------------------------------


<>know all about birds and bees : 새들과 벌들에 관해서 죄다 알다, 즉
그들의 생리에 관해서 알만큼 알다. 서양에서는 어린애들에게 인간의 생리를
설명하는데 흔히 새나 벌들의 경우를 원용하여 간접적으로 이야기해준다.
<>thing to do : 해야 할일


-----------------------------------------------------------------------


미국사람이 파리 교외에 사는 프랑스친구를 찾아갔다.

이야기를 하다보니 아홉살난 그집 아들녀석이 화제에 올랐다.

"녀석, 이제 새들이나 벌들에 관해서는 죄다 알고 있을테지"하고 미국인이
물었다.

"아닐세"하고 프랑스친구는 고개를 저었다.

"그것에 대해선 이야기해본 적이 없다네. 하지만 미국에서 그렇게들 하고
있는거라면 우리도 해야 할게 아닌가."

그래서 프랑스사람은 그의 어린 아들을 불러왔다.

< 계속 >

(한국경제신문 1997년 9월 24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