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교환기시장에도 가격파괴 바람이 몰아치고 있다.

한국통신은 올해부터 내년8월까지 삼성전자 LG정보통신 대우통신
한화정보통신부문과 미국 루슨트테크놀러지로 부터 공급받게 되는
주력 교환기기종인 TDX-10A 및 5ESS-2000에 대해 지난해 가격보다
평균 20%가량 싸게 계약했다고 19일 발표했다.

한통은 올해 전국 33개 전화국에 신설물량으로 공급될 교환기를
지난해 가격기준으로 따져 연간 3천8백86억원 규모에서 7백70억원이
낮은 3천1백16억원에 연간계약을 마쳤다.

이에따라 교환기의 1회선당 단가는 지난해 평균20만6천원(신설물량기준)
수준에서 17만원대로 대폭 낮아졌다고 한통측은 밝혔다.

한통관계자는 교환기 구매제도를 올해부터 "총액입찰 경쟁방식"에서
"연간단가 계약방식"으로 바꾸어 이처럼 낮은 가격에 공급받을 수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총액방식은 그동안 교환기 국산화에 성공한 국내업체들에 대한 일정
시장확보등이 전제된 것으로 전화국별로 소요물량이 발생할 때마다
지명입찰을 통해 공급받는 방식이다.

이는 입찰방식에서 담합등이 개입될 여지가 있고 공급자가 일종의
주도권을 쥐게 돼 가격을 높이는 한요인으로 작용해 왔다는 분석이다.

한통은 그러나 이번에 연간 전체 소요물량에 대해 부품별로 사전에
단가를 책정하고 구매계약을 맺는 연간단가 계약방식으로 전환하면서
가격인하를 대폭 유도했다고 말했다.

이번 연간계약을 통해 LG는 7개, 삼성은 6개, 한화는 8개, 대우는 8개,
루슨트는 4개 전화국에 각각 제품을 공급하게 된다.

한편 한통은 내년부터 반드시 3개이상의 업체가 입찰에 참여해야 하는
현행 지명입찰제도를 보완, 완전 경쟁체제를 만들어 가격파괴현상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따라서 내년부터는 국내 교환기시장의 판도도 크게 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 윤진식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9월 2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