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은 러시아 폴란드 등 동구권지역을 대상으로 인사 재무 등 그룹의
역량을 종합적으로 해당국에 지원하는 "컨트리 마케팅"을 벌여나가기로 했다.

또 이 지역의 고급기술인력 1천여명을 국내로 유치, 그룹의 기술 자원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은 18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강진구
전자회장, 현명관 물산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동구 및 독립국가연합
(CIS) 진출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은 진출전략을 밝혔다.

컨트리 마케팅이란 그룹이 계열사별 해외사업을 종합적으로 설계한
후 이를 해당국에 지원해주는 제도로 1차 대상국가는 러시아 카자흐스탄
폴란드 우크라이나 루마니아 불가리아 등 모두 12개국이다.

이회장은 특히 이날 회의에서 "동구 및 CIS지역의 첨단기술인력을
확보하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며 "현지에 대형연구소를 설립하거나
기술인력 1천명 정도를 국내에 유치하는 방안을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삼성은 또 컨트리 마케팅을 지원하기 위해 해당지역의 그룹사업을
총괄하는 "컨트리 매니저"제도를 도입하는 한편 현지 정부의 경제정책
전반에 대해 자문을 하는 "삼성국제개발교류센터"(SIDEC)를 개설해
현지 교섭력을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컨트리 매니저는 해외사업 경험이 풍부한 그룹의 전무급이상 고위임원이
선정되며 올해말까지 컨트리 마케팅 대상국가로 파견될 예정이다.

컨트리 마케팅의 사업대상은 일차적으로 자원개발사업과 통신산업 등
기간산업이며 단계적으로 유통 금융부문으로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 ''컨트리 마케팅'' 이란... ]]


삼성그룹이 도입한 "컨트리 마케팅"은 그룹의 자금 인력 생산관리 등 모든
부문의 역량을 패키지화해 해당 진출국에 일괄 제공하는 새로운 개념의 해외
진출전략이다.

특정 국가별로 사업을 전개한다는 의미에서 "컨트리"란 단어를 붙였다.

이는 개별 기업 단위로 해외사업을 추진할 때 흔히 나타나는 "팔아먹고
빠지는"식의 단기수익성 사업방식을 벗겠다는 전략을 담고 있다.

즉 해외진출 사업 자체를 입체적으로 설계해 해당국가에겐 가장 필요한
경제적인 도움을 주고, 삼성으로선 장기적으로 사업기반을 공고히 하기위한
것이다.

개별기업단위로 사업을 추진해 "부분 최적"을 추구하던 것이 기존의
해외진출전략이었다면 컨트리 마케팅은 그룹 차원에서 종합적인 사업을
전개해 "전체 최적"을 추구하는 전략이라고 볼 수 있다.

<이의철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9월 2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