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콕=최승욱 기자 ]강경식(강경식)부총리겸 재정경제원장관은 19일
부실채권정리와 금융감독체계 개편 등 금융인프라가 구축되어야 자본
및 금융시장의 전면적인 개방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부총리의 이같은 발언은 채권시장 등 자본시장의 본격 개방을 앞두
고 금융개혁등 내부체제의 정비가 시급함을 의미하는 것으로 앞으로
정부가 부실채권정리 금융감독체계개편을 적극 추진할 것임을 예고하는
것이다.

강부총리는 이날 방콕에서 개막권 아시아.유럽(ASEM) 재무장관회의에
참석한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그동안 국내 경제발전단계를 볼
때 개방압력과 이에대한 대응은 우리경제에 도움을 주었다고 본다며
금융인프라를 서둘러 구축, 국내금융기관이 외국 금융기관과 본격적인 경
쟁을 벌일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부총리는 이와관련,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기업지배구조 문제
까지 논의되는 등 개방화 글로벌화 추세는 본격화될 것이라며 이같은
흐름에 부응, 우리도 연내 금융개혁작업의 골격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금융감독체계 개편과 관련, 앞으로 개방시대에 금융감독의 중요
성은 갈수록 커질 것이라며 가장 우수한 인력이 금융감독업무에 종사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강부총리는 따라서 금융감독업무 종사자들이 공무원 신분을 갖게 되더
라도 급여를 대폭 인상하는 등 현실화하는 방안 등이 강구돼야 한다면
서 새정부가 들어서면 공무원 보수체계가 조정되면서 이같은 문제점이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9월 2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