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전자가 마이크로소프트 AT&T 보잉 등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차세대
멀티미디어 위성휴대통신 서비스인 "텔레데식"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현대전자는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사회장이 보잉 AT&T 등이 저궤도
위성서비스사업을 위해 설립한 "텔레데식"에 5.3%의 지분을 투자키로 최종
결정했다고 18일 발표했다.

"텔레데식"은 저궤도상에 쏘아올린 4백80여개의 위성을 이용해 전세계를
단일 통신망으로 묶어 영상전화 등 멀티미디어 통신이 가능하도록 한
차세대 위성 휴대통신 사업으로 꼽힌다.

텔레데식의 자본금은 모두 55억달러(2002년 기준)로 현대전자는 올해부터
2000년까지 순차적으로 3억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다.

현대는 지분 참여를 통해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일부지역의 사업권을
확보할 방침이다.

현대는 이에따라 음성위주의 위성휴대통신 서비스인 글로벌 스타 프로젝트
참여에 이어 국제적인 위성이동통신사업자로의 성장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현대는 올해 투자분 7천5백만달러는 현지 금융을 일으켜 조달하고 내년
이후의 2억2천5백만달러는 당시 상황을 고려해 조달방식을 결정키로 했다.

< 김낙훈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9월 1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