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기아그룹사태 장기화로 경영상의 애로를 겪고 있는 협력업체에 대한
추가지원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강경식 부총리겸 재정경제원장관은 오는 9월1일 기아그룹 협력업체 대표들
과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추가지원대책을 밝힐 계획이다.

재정경제원관계자는 29일 "일정조정끝에 강부총리와 기아협력업체대표와의
면담일이 내달 1일로 결정됐다"며 "협력업체로부터 건의서를 미리 받아
수용이 가능한 방안을 사전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아직까지 기아협력업체의 연쇄부도사태가 그리 심각하지
않은 만큼 추가지원할 내용은 그리 많지 않을수 있다"며 "한국은행의 총액
한도대출 여유분을 통한 협력업체 진성어음 결제지원및 통상부가 건의한
내달 29일이후 특례보증기간연장 등이 포함될 수 있다"고 밝혔다.

< 최승욱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3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