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로 한달째를 맞게 되는 기아사태는 채권단과 기아측의 강영입장 고수와
이로 인한 협력업체들의 부도 확산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이에 따라 사태 해결의 돌파구를 찾기 위한 정부와 채권은행단의 압력이
더욱 거세지는등 기아사태는 금주말께가 중대한 고비가 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특히 채권단측의 김회장 압박카드가 어떤 식으로든 가시화될 조짐인데다
일부 기아 임직원들의 현체제 고수를 위한 대응방식도 보다 강경해지고
있어 자칫 정치 사회문제로 비화될 우려마저 제기되고 있다.


<>협력업체 부도=기아사태 발생이후 부도를 낸 협력업체는 모두 12개사.

8월들어 (주)일흥 서울차륜 대양유압 덕흥기업 등이 부도를 냈다.

기아자동차 구매본부장인 신영철전무는 "오는 15일부터 18일 사이에 기아
협력업체가 발행한 어음이 집중적으로 돌아오게 돼 있다"며 "협력업체들의
부도위기가 불가피하다"고 내다봤다.

그는 "기아그룹 어음 1백억원 어치를 갖고 있어도 5억~10억원을 막지 못해
부도를 내는 사태가 생기고 있다"며 "기아가 발행한 어음을 채권은행들이
적극적으로 할인해 주는 것만이 협력업체들의 도미노 부도사태를 막는 길"
이라고 강조했다.

중소기업청에 따르면 기아그룹이 발행한 어음 가운데 현재 할인되지 않고
있는 어음은 4백억원 규모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협력업체들이 대량 부도위기에 몰렸으나 현대 대우 등도 복수납품업체에
대한 추가지원이 어려운 상태여서 15일 이후 사태가 더욱 악화될 경우 자칫
국내 자동차산업의 마비현상까지 생겨날 우려가 큰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어음장 교부=기아자동차가 한달동안 평균적으로 사용하는 어음장은
2천2백~2천3백장이나 현재 은행들이 교부한 어음장은 70%선에 불과하다.

주거래은행인 제일은행만이 어음장을 교부할 뿐 나머지 은행들은 어음장
교부를 거부하고 있다.

따라서 기아그룹이 협력업체에 대한 물품대 지급을 자금운용의 최우선으로
삼고 있으나 아직도 70여억원의 납품대가 지급되지 못한 상황이다.


<>유전스 매입 중단=기아그룹은 이날 모두 5백75만달러 규모의 기한부수출
신용장(유전스) 매입을 시중은행에 요청했으나 제일은행과 조흥은행만이
각각 1백79만달러와 2백85만달러의 유전스를 매입해 나머지 1백2억원은
네고를 하지 못했다.

S은행과 또다른 S은행은 유전스 매입대금을 수입LC및 로컬LC 미결제분과
상계할 것을 요구해 실질적으로 LC매입을 거부했다.

기아그룹이 사태발생후 LC네고를 하지 못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따라 기아는 수출을 하고도 대금을 받지 못하는 부분이 크게 늘게 됐다.

기아 관계자는 "1억7천만달러 규모의 수출환어음(DA)이 할인을 받지 못하고
있는데다 유전스 네고마저 어려워 수출목표의 대폭 축소가 불가피하게 됐다"
고 밝혔다.


<>악화되는 기아그룹 분위기=기아그룹에는 이날 "도장공장에 불이라도
지르겠습니다"는 제목의 대자보가 붙기 시작했다.

사원협의회도 이날 정부와 금융권의 "기아목조르기"를 비난하고 단합을
호소하는 대자보를 붙였다.

< 김정호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12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