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반기 중 주요기업들의 설비투자가 작년보다 감소한데 이어 하반기
에는 감소세가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4일 통상산업부에 따르면 국내 주요기업 200개사의 "97년 상반기 설비투자
실적및 하반기 설비투자 계획"을 조사한 결과 올해 상반기중 설비투자
규모는 전반적인 경기둔화와 수출부진으로 작년동기대비 0.7% 감소한
16조4천2백74억원에 그쳤다.

또 올 하반기 설비투자는 작년 하반기에 대형설비투자가 마무리되고 경기
회복이 지연됨에 따라 작년동기보다 7.0% 감소한 19조2천4백68억원에 그칠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올해 연간 설비투자는 연초 전망치(2.1%)보다 더욱 줄어들어
작년대비 4.2% 감소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통산부는 지난 93년부터 2백대 기업의 설비투자계획을 조사한 이래 설비
투자가 감소세로 반전한 것은 올해가 처음으로, 94년 이후 지속된 투자
증가세가 96년말을 고비로 일단락되고 조정국면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하반기 설비투자는 업종별로 정밀화학(1백30.1%), 기계(61.9%), 가전
(33.5%) 등의 업종에서는 확대될 전망이나 대규모 투자가 마무리되는
조선(38.5% 감소), 화섬(27.7% " ), 철강금속(23.8% " ), 반도체(24.6% " ),
자동차(14.4% " ) 등의 업종에서는 줄어들 전망이다.

이에따라 투자동기별로도 생산능력증대를 위한 시설투자는 작년 동기보다
13% 감소하는 반면, 연구개발(30.1%), 공해방지(67.7%), 합리화(3.2%) 등을
위한 시설투자는 크게 증가할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들은 설비투자를 가로막는 요인으로는 52.2%가 높은 금융비용을
들었고, 고임금 및 인력난(19.6%), 행정규제(13.0%), 입지부족(9.4%),
물류비용(6.0%) 등도 애로요인으로 꼽았다.

한편 통산부는 기업들의 설비투자심리 회복을 위해 노후시설 개체지원,
공장자동화기기에 대한 관세감면 연장 등 합리화투자 촉진방안을 수립.
추진키로 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