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백만원이하 예금은 MMDA를 피하자

=은행들의 MMDA는 고액예금자일수록 더 높은 금리를 준다.

가급적 작은 규모의 예금은 사양하겠다는 뜻이다.

이는 금리비교표에서도 그대로 드러난다.

4단계 금리자유화가 이뤄지기전 자유저축예금과 저축예금의 금리는 금액에
관계없이 연 3.0%.

은행들은 그러나 MMDA형 상품을 내놓으면서 5백만원이하 소액예금의 금리를
종전보다 최고 2%포인트가량 낮춰 버렸다.

월급쟁이가 매월 받는 월급만큼만 저축예금 통장에 둘 것이라면 차라리
옛날 그대로가 낫다.


<> 일복리형 MMDA도 있다

=제일은행은 일복리저축예금을 판매하고 있다.

이는 이자를 매일 잔액에 대해 복리로 계산, 예금인출시마다 통장에 자동
입금해 주기 때문에 예금평잔에 대해 단리로 이자를 계산하는 일반 저축
예금에 비해 실효수익률이 더 높다.

제일은행은 연 10%짜리 예금을 이같이 일복리로 계산할 경우 연 10.51%의
금리를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 금액+기간 혼합형상품도 있다

=MMDA는 금액별로 금리가 다르다.

오랫동안 맡겨 놓는다고 해서 금리를 더주는게 아니다.

그러나 하나은행의 하나슈퍼플러스통장은 예치후 1개월이 지날 경우
1천만원이상 자금에 대해 0.5%포인트의 금리프리미엄이 있다.

한번 맡겨 놓고 2~3개월 있을 요량이라면 괜찮은 상품이다.


<> 예금잔액의 변동이 심하면 금리차가 적은 상품을 택하자

=MMDA는 잔액이 1백만원일때와 1억원일때 최고 10%포인트까지 금리차가
벌어진다.

이자계산 방법이 매일잔액을 기준하기 때문에 금리차가 큰 상품일수록
불리하게 마련이다.

은행들이 현재 내놓은 상품중 장기신용은행의 맞춤자유예금과 국민은행의
하이플러스통장, 한미은행의 스코어플러스통장 등은 금액별 금리차가 적다.


<> 부대서비스도 중요하다

=고금리에다 대출도 잘해주면 금상첨화다.

보람은행의 하루빅뱅통장은 가입고객에 대해 3개월평잔의 3배범위내에서
최고 5천만원까지 마이너스대출을 해주는 "3배 마이너스대출" 기능을 갖고
있다.

한일은행은 신바람수퍼통장의 거래실적을 대출한도로 인정, 마이너스대출
한도 산정때 평잔의 90% 범위내에서 인정해 준다.

한미은행의 스코어플러스통장은 카드결제 계좌이체등 모든 실적을 점수화해
산정된 점수에 따라 예금및 대출금리 등을 우대해 주고 각종 수수료도
면제해 준다.

특히 제일은행은 일반 입출금통장 잔액이 일정금액 이상일 때 초과금액을
일복리저축예금으로 자동전환하는 스윙서비스도 제공한다.


<> 통장이름 유사한 것에 조심

=은행들은 금리를 더 준다는 의미를 담기 위해 너도나도 플러스란 용어를
쓰고 있다.

얼핏 보더라도 "플러스"형 통장이 5개나 된다.

헷갈리지 않기 위해 조심해야 한다.

은행과 상품명을 제대로 기억한 후 은행점포에 들르자.

< 이성태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