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솔텔레콤의 인터넷 서비스인 아이비넷이 오는 9월 "연회비 2만원에 무
제한 인터넷 사용"이란 파격적 가격 정책을 무기로 개인 인터넷 접속
서비스 시장에 뛰어든다.

29일 한솔텔레콤의 한 고위 관계자는 "CD롬타이틀등 가입팩의 원가만을
받는 수준에서 개인을 대상으로 고품질의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키로 하고
최근 3만명 가입자를 수용할 수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룹내 사이버 쇼핑서비스인 한솔CSN와 한솔PCS 가입자에게 아이비
넷 이용권을 무료 번들로 제공하고 이들 회사로부터 비용을 보상받는 방
식등으로 사용자를 최대한 늘릴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 회사는 PCS와 인터넷을 결합한 인터넷폰을 전략사업으로 육성
한다는 방침 아래 인터넷망 자체를 PCS망과 통합하는 작업도 추진중이라
고 덧붙였다.

< 유병연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3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