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건설업체들간 아파트품질 고급화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아파트시장이 짓기만하면 잘 팔리던 공급자위주에서 잘 지어야 팔리는
소비자위주로 바뀌면서 주택건설업체들의 고객잡기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그동안 업체간 품질경쟁은 분양가제한 등으로 일부 평면변경 마감재개선
등의 형식적인 수준에 그쳤다.

그러나 분양가자율화지역이 확대되고 소형평형의무건축비율이 완화되는
등 경쟁제한적인 요소들이 해소됨으로써 이제 업체들은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아파트를 지어야 살아남을 수 있게 됐다.

이같은 환경변화속에 각 주택건설업체들은 평면설계에서부터 단지조성에
이르기까지 개성화 차별화하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

특히 갈수록 소비자들의 취향과 욕구가 다양화되고 까다로워지고 있어
주택건설업체들은 개성화 차별화전략을 더 강도 높게 추진할 수밖에 없게
됐다.

올 하반기 이들 업체의 공통된 목표는 인간 환경 문화가 함께 하는
아파트를 공급하는데 맞춰져 있다.

주요 주택공급업체들의 차별화전략을 살펴본다.

< 편집자 >

======================================================================

두산건설은 사업시행전 그 지역 주민들의 선호도를 파악하여 설계에
반영하고 있다.

소형평형에 서랍식 수납공간, 슬라이딩 식탁, 다목적 가족실을 만들어
공간활용을 높이고 발코니 한쪽에는 남편 전용공간을 만들어줄 방침이다.

또 그동안 불편하다고 지적돼온 침실문턱을 없애고 베란다에 제2주방가구를
설치해주고 있다.

이와함께 프로그래밍 파킹방식을 도입, 주차장을 낮에는 어린이
롤러스케이트장으로 쓸 수 있도록 하고 단지중앙에 공동광장 야외조각형
분수대 무대를 배치해 주민들의 공동체의식 함양에도 도움을 줄 방침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18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