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건설업체들간 아파트품질 고급화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아파트시장이 짓기만하면 잘 팔리던 공급자위주에서 잘 지어야 팔리는
소비자위주로 바뀌면서 주택건설업체들의 고객잡기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그동안 업체간 품질경쟁은 분양가제한 등으로 일부 평면변경 마감재개선
등의 형식적인 수준에 그쳤다.

그러나 분양가자율화지역이 확대되고 소형평형의무건축비율이 완화되는
등 경쟁제한적인 요소들이 해소됨으로써 이제 업체들은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아파트를 지어야 살아남을 수 있게 됐다.

이같은 환경변화속에 각 주택건설업체들은 평면설계에서부터 단지조성에
이르기까지 개성화 차별화하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

특히 갈수록 소비자들의 취향과 욕구가 다양화되고 까다로워지고 있어
주택건설업체들은 개성화 차별화전략을 더 강도 높게 추진할 수밖에 없게
됐다.

올 하반기 이들 업체의 공통된 목표는 인간 환경 문화가 함께 하는
아파트를 공급하는데 맞춰져 있다.

주요 주택공급업체들의 차별화전략을 살펴본다.

< 편집자 >

======================================================================

"그린 홈 크린아파트"로 잘 알려진 이 회사는 그동안 강조해왔던 환경
아파트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자연친화형 설계를 도입, 생태적인 환경
아파트를 내세울 계획이다.

인간이 거주하고 있는 외부환경을 최적의 자연상태로 유지시켜 쾌적한
주거환경을 만들겠다는 취지이다.

이를위해 태양열과 풍력을 이용한 에너지 절약시스템과 소멸방식의 쓰레기
처리장치, 물을 재활용하는 절수상품, 폐열을 이용한 난방보일러, 지하수
보전을 위한 투수형 포장재 등을 중점 개발키로 했다.

이와함께 다양한 수요층의 입맛에 맞추기 위해 설계 인테리어 차별화에도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지역특성에 맞게 평형 세분화를 추진하고 내부장식도 전통형 서구형
절충형으로 다양화하기로 했다.

특히 한가지 평면에 3가지 인테리어를 적용, 소비자의 선택폭을 넓힐
계획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1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