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건설업체들간 아파트품질 고급화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아파트시장이 짓기만하면 잘 팔리던 공급자위주에서 잘 지어야 팔리는
소비자위주로 바뀌면서 주택건설업체들의 고객잡기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그동안 업체간 품질경쟁은 분양가제한 등으로 일부 평면변경 마감재개선
등의 형식적인 수준에 그쳤다.

그러나 분양가자율화지역이 확대되고 소형평형의무건축비율이 완화되는
등 경쟁제한적인 요소들이 해소됨으로써 이제 업체들은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아파트를 지어야 살아남을 수 있게 됐다.

이같은 환경변화속에 각 주택건설업체들은 평면설계에서부터 단지조성에
이르기까지 개성화 차별화하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

특히 갈수록 소비자들의 취향과 욕구가 다양화되고 까다로워지고 있어
주택건설업체들은 개성화 차별화전략을 더 강도 높게 추진할 수밖에 없게
됐다.

올 하반기 이들 업체의 공통된 목표는 인간 환경 문화가 함께 하는
아파트를 공급하는데 맞춰져 있다.

주요 주택공급업체들의 차별화전략을 살펴본다.

< 편집자 >

======================================================================

현대건설은 문화가 깃든 생활공간을 창출하고 전통의 멋과 현대적인
세련미가 조화된 아파트를 공급하겠다는 전략을 펴고 있다.

이를위해 지역별 문화에 걸맞는 설계를 도입하고 아파트내부와 단지조경을
전통양식에 가깝도록 꾸밈으로써 고객을 만족시킨다는 것이다.

이 회사는 단지내 주요도로를 가로공원화하고 상록수보다 낙엽수를 심어
전통궁원과 정원이미지를 풍기는 아파트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 단지 벤치와 보안 등 공중전화부스 휴지통도 전통디자인에 맞게 설치해
딱딱한 아파트분위기를 전통미로 보완할 예정이다.

특히 단지에 유아용 어린이용 청소년용의 놀이공간을 별도로 만들어줄
방침이며 방범위주의 단지조명을 생활위주 조명으로 바꿔 주민들이 야간
생활에도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배려하기로 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18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