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소류가 계속되는 장마로 산지반출작업이 부진, 전반적으로 오름세를
나타내는 강세를 보이고 있다.

과일류도 품목에따라 반입량 감소로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수산물은 연근해 어로작업 부진으로 갈치, 고등어, 꽁치, 생태등
대중선어류가 전반적으로 강세를 지속하고 있다.

곡물류는 수급사정이 원활해 전반적으로 안정세가 지속되고 있다.


<>.가락동농산물시장=배추가 강원도 고냉지 재배품이 주반입되고 있으나
장마에 따른 병충해로 생산량이 감소하자 상품이 포기당 5백원이 올라
2천5백원의 강세를 형성하고 있다.

얼갈이배추도 배추값 상승에 영향받아 상품이 한단에 5백원이 또 올라
4천원선에 거래되고 있다.

열무는 여름철 수요기를 맞아 거래가 활기를 띠고 있으나 일기불순으로
생산량이 감소해 상품이 한단에 1천원이 껑충 뛰어 3천5백원선에 판매되고
있다.

양배추도 출하지역이 서산에서 괴산, 평창 등지로 연계되고 있으나 물량이
넉넉치 못해 상품이 통당 5백원이 올라 2천원선에 팔리고 있다.

깻잎과 시금치도 생육이 부진해 상품이 10장과 한단에 50원과 3백원이 오른
1백50원과 1천5백원의 강세를 보이고 있다.

풋고추는 성출하기를 맞고서도 장마로 생육이 부진해 상품이 4백g당
5백원이 올라 2천원선에 홍고추도 건고추용 물량이 늘어나자 상품이 4백g당
같은 폭으로 상승해 2천5백원에 각각 팔리고 있다.

양상추와 샐러리도 작황이 좋지않아 생산량이 감소하자 상품이 kg당
2천원과 1천5백원이나 급등해 5천원과 3천5백원의 높은 시세를 형성하고
있다.

그러나 소비가 줄어든 애호박과 무는 상품이 개당 4백원과 5백원이 떨어져
6백원과 1천원에 팔리고 있다.

흙생강도 단경기에 접어들었으나 수입품 방출로 상품이 4백g당 1천원이
오히려 내려 4천원선을 형성하고 있다.

수박은 맛이 좋은 하우스재배품은 통(8kg정도)당 3천원이 올라 1만3천원선
에 거래되고 있으나 노지재배품은 1만원선의 약세를 보이고 있다.

산지출하작업이 부진하 토마토와 방울토마토는 상품이 kg당 5백원과
1천5백원이 껑충 뛰어 2천원과 3천원선에 팔리고 있다.

복숭아도 상품 출하로 개당 2천원선의 높은 시세를 형성하고 있다.

그러나 물량이 늘어나고 있는 포도(캠밸)는 상품이 kg당 1천원이 내려
7천원선에 거래되고 있다.


<>.노량진수산시장=제철을 맞은 민어가 물량이 많지않아 상품이 kg당
5천원이 올라 4만원선에 판매되고 있다.

목포산 먹갈치가 어획량이 줄어들어 상품이 마리당 3만원선의 높은 시세를
지속하고 있다.

고등어도 물량이 많지 않아 중품이 마리다 1천5백원선에 꽁치도 상품이
마리당 5백원의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생태는 낙시태 중품이 마리당 7천원선에 팔리고 있고 금어기에 접어든
꽃게도 냉동물이 kg당 1만8천원의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삼치도 생품 상품이 반입되고 있어 kg당 1만원선에 거래되고 있다.

그러나 패류는 소비가 둔화돼 바지락 상품이 kg당 5백원이 떨어져
2천5백원에 팔리고있다.

전복도 고가에 따른 소비부진으로 상품이 kg당 5천원이 내려 9만5천원선에
판매되고 있다.


<>.곡물류=일반미가 산지재고가 줄어들고 있으나 여름철 소비부진으로
경기미와 호남미가 20kg부대당 4만7천원과 4만1천원선의 약보합세가 지속
되고 있다.

잡곡류도 수급사정이 원활해 전반적으로 시세변동없이 거래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17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