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의 미국시장에 대한 컬러TV 수출은 매년 큰 폭으로 줄어드는 반면
미국산 컬러TV의 수입은 매년 눈덩이처럼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컬러TV가 미국과의 교역에서 수입액이 수출액을 능가하는 교역
역조품목으로 탈바꿈했다.

14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컬러TV의 대미수출은 지난 91년 단 한번
증가세를 나타냈을 뿐 90년 이후 매년 수출액이 감소, 지난해는 2천3백만
달러로 줄어들어 지난 88년의 수출액 2억2천만달러의 약 10분의 1 수준까지
떨어졌다.

올들어서는 수출감소폭이 더욱 커져 5월말까지 수출실적은 고작 3백30만
달러에 불과,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5.6%나 줄었다.

이에 반해 미국산 컬러TV의 수입액은 92년 80만달러에 불과했으나 93년
1백10만달러, 95년 5백20만달러 등으로 매년 급증하다 지난해는 1천8백30만
달러로 전년대비 2백50%나 늘었다.

특히 올해 1~5월중에는 1천6백60만달러어치가 수입돼 작년동기 대비
3백11%나 증가, 처음으로 대미수출액을 앞질렀다.

미국산 컬러TV의 수입이 이처럼 급증한 것은 일본 소니의 미국 현지공장
생산제품이 저가로 대량 수입되면서 국내 수요가 크게 늘어난데 원인이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컬러TV의 대미수출액은 계속 감소하고 있는데도 10년 가까이 미국으로부터
반덤핑규제를 받고 있어 우리 정부가 세계무역기구(WTO)에 협정위반으로
제소한 상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15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