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을 맞아 생육이 부진한 채소류가 전반적으로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서울 근교산 엽채류가 큰폭의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과일일류도 물량증가로 하락세를 보이던 수박이 품질에 따라 등락이
엇갈리고 있다.

수산물은 생물이 거의 잡히지 않고 있는 갈치가 여전히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폭락세를 보였던 생물 오징어는 반입량이 다소 줄어들면서 반등세로
돌아서고 있다.

장마로 반입량이 줄어든 패류도 전반적으로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곡물류는 일반미가 여름철 소비둔화로 도매단계에서 소폭의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소매단계에서는 시세변동없이 보합세가 지속되고 있다.


<>.가락동농산물시장=상추가 반입량이 줄어든데다 소비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어 상품이 4백g당 5백원이 뛰어 2천원의 강세를 보이고 있다.

쑥갓도 수급불균형으로 상품이 4백g당 5백원이 올라 1천원에 판매되고
있다.

시금치도 상품이 한단에 2백원이 오른 1천2백원선에 거래되고 있다.

애호박과 오이도 물량이 줄어들어 상품이 개당 5백원과 2백원이 올라
1천원과 5백원에 팔리고 있다.

무도 상품이 개당 1천5백원선의 강세를 지속하고 있고 알타리무는 상품이
한단에 2백원이 올라 3천2백원선에 판매되고 있다.

가지도 상품이 개당 1백원이 오른 5백원선을 형성하고 있다.

통마늘은 가격상승을 겨냥한 농민들의 출하조절로 상품이 50개당 2천원이
또 오른 1만원선에 거래되고 있다.

깐마늘도 상품이 kg당 5백원이 뛴 4천5백원에 판매되고 있다.

반면 고구마는 햇품 출회량 증가로 상품이 kg당 1천원이 내려 4천원선에
팔리고 있다.

수박은 하우스와 터널재배품이 주류를 이루다 이번주부터 고창지역에서
노지재품이 출하되자 품질에 따라 강약이 엇갈리고 있다.

맞이 좋은 하우스, 터널재배품이 통(8kg정도)당 1만원선의 강세를 보이고
있다.

참외는 수박에 밀려 매기가 부진, 상품이 개당 2백원이 떨어져 8백원선에
팔리고 있다.


<>.노량진수산시장=갈치가 제주및 목포 앞바다의 어획량이 크게 줄어들면서
생물 반입이 격감된 가운데 냉동물 먹갈치 상품이 마리당 3천원이 오른
2만8천원선에 팔리고 있다.

병어도 육질이 좋은 상품이 반입돼 마리당 2천원이 오른 1만2천원선의
강세를 보이고 있다.

생물삼치도 대형이 반입, 상품이 kg당 1천원이 오른 1만원선을 형성하고
있다.

꽁치도 물량이 넉넉치 못한데다 씨알이 굵은 상품이 반입돼 마리당
5백원선의 강세를 지속하고 있다.

생물오징어는 폭락세를 보이자 어민들의 조업중단등으로 반입량이 줄어
들자 상품이 마리당 5백원이 반등, 1천5백원선에 거래되고 있다.

생태도 망태 물량이 늘어나 상품이 마리당 1천원이 내려 6천원선의 비교적
낮은 시세를 형성하고 있다.

패류는 바지락 상품이 kg당 5백원이 올라 2천5백원에 모시조개 상품이
kg당 1천원이 뛰어 7천원선에 각각 거래되고 있다.


<>.곡물류=양재동 곡물도매시장에서 여주 태양미와 인증미를 20kg당
1천3백원과 7백원을 할인해 4만1천5백원과 4만2천5백원에 판매하고 있다.

또 철원 오대미도 20kg부대당 1천6백원을 할인, 3만8천3백원에 도매하고
있다.

그러나 소매시세는 지역에 따라 차이는 있으나 경기미와 호남미 상품이
20kg 부대당 4만7천원과 4만1천원선의 보합세를 지속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1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