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에 대한 소비자들의 가장 큰 불만은 사기성 광고와 허위과장
광고가 제대로 걸러지지 않은채 그대로 나온다는 점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아르바이트생 모집을 가장한 구인광고와 학원수강생 모집광고,
학습지광고 등에 사기및 허위과장 광고가 많은 것으로 지적됐다.

2일 한국광고자율심의기구가 96년 한해동안 중앙일간지에 독자투고난에
실린 각종 광고관련 독자의견 (총 1백48건)을 조사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광고의 허위 기만 과장표현을 고발한 것이 47건 (31.8%)으로 가장 많았다.

대표적인 허위 과장광고로는 아르바이트를 가장한 구인광고와 학원수강생
모집광고 학습지광고 등이 지목됐다.

다음은 공공질서와 미풍양속 저해광고를 고발한 내용이 31건 (20.9%),
선정적인 저질광고와 어린이 및 청소년정서 저해 광고에 대한 지적이 각각
11건 (7.4%) 등 이었다.

외국인모델 기용등 광고모델에 관한 비판도 9건 (6.1%)에 달해 외국인
모델에 대한 거부감도 적지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독자란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된 광고물을 업종별로 보면 식품음료
업종이 17건 (16.8%)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서비스오락업종 16건 (15.8%), 의료교육 12건 (11.8%)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매체별로는 신문광고에 대한 문제성 지적이 22건 (14.9%), TV광고가
18건 (12.2%), 부착광고물가 17건 (11.5%)이었으며 38건 (25.7%)은 특정
매체를 지목하지 않고 전체 광고매체를 대상으로한 비판이었다.

신문광고에 대한 지적이 TV광고에 대한 비판보다 많은 것은 TV광고가
광고방영전에 심의를 받도록 돼 있는 반면 인쇄광고는 사전심의가 없는
때문으로 풀이된다.

일반 여론조사를 통해 광고에 대한 소비자들의 견해를 분석 평가한
사례는 그동안 많았지만 신문독자란에 게재된 독자의견을 통해 광고에
대한 소비자들의 견해를 조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3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