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콤은 방송연예 이벤트 기획사인 전진기획과 손잡고 5일부터 천리안
및 천리안인터넷을 통해 국내최초의 본격 사이버 팬클럽인 "스타넷"
서비스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스타넷은 기존 PC통신에서 이뤄지는 팬클럽회원간 단순 친목모임 수준을
벗어나 전문기획사가 가상공간에서 공식 팬클럽을 체계적으로 운영,
관리하는 서비스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 서비스는 <>스타의 동정을 소개하는 근황메시지 <>가상공간에서
스타와 직접 만나 대화를 나누는 라이브채팅 <>스타의 사진과 노래를
제공하는 자료제공 서비스등으로 구성된다.

전진기획은 안재욱 구본승 양파 김지호등 12명의 유명 연예인과
계약을 체결했으며 지속적으로 스타의 참여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천리안에 접속, "go STARNET"을 입력하면 된다.

< 유병연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6월 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