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물을 조리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유의 처리문제는 외식업에서
가장 골치 아픈 문제의 하나이다.

일단 폐유로 오염된 토지가 정상으로 돌아오기까지 수백년이 걸릴뿐만
아니라 이 기간을 인위적으로 단축시키기 위해서는 엄청난 비용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적은 비용으로 폐유를 처리할수 있다면 획기적인 사업이 될수
있다.

미국 플로리다주 사라소타에 있는 "인바이런멘탈 바이오테크사"는
박테리아를 활용한 독특한 폐유처리시스템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환경벤처기업이다.

폐유처리시스템의 원리는 다음과 같다.

13종류의 박테리아를 적절히 배합해 만든 폐유처리제로 폐유를 물과
이산화탄소로 분해하는것이다.

각각의 박테리아는 올리브기름 옥수수기름 등 특정의 기름을 좋아하는
성질을 갖고 있어 기름의 종류에 따라 박테리아의 혼합비율을 달리하고
있다.

예컨대 이탈리아 레스토랑의 경우 올리브오일을 잘 분해하는 박테리아의
비율이 높다.

고객의 요청에따라 이 회사는 주방배수구와 연결된곳에 약 20리터 크기의
용기를 설치한다.

용기에는 자동펌프가 달려있어 하루에 12회씩 주기적으로 박테리아를
폐유처리장으로 보낸다.

박테리아는 약 21일간 생존하면서 폐유를 분해한후 배수관을 통해
배출된다.

비용도 펌프설치비 3백달러와 월 박테리아구입비 1백30달러 등 기존
폐유처리비용의 10%에 불과하다.

이 방식이 개발되기전 대부분의 외식업체들은 폐유를 오수와 함께
배수구로 흘러보낸뒤 폐유처리장에 장시간 보관하면서 물과 기름으로
분리하는 방식을 채택하고있었다.

분리된 물은 하수구로 흘러갔지만 남은 기름은 쓰레기매립장으로 보내져
환경문제를 야기했다.

더구나 폐유는 배수관을 막아 매년 수차례에 걸쳐 관교체작업을 하지
않으면 안됐다.

폐유를 잡아먹는 박테리아는 이런 문제점을 일거에 해결했다.

고객사도 급속히 늘어 1만개를 넘어섰다.

맥도널드 버거킹 피자헛 등 대형외식업체와 하얏트, 힐튼 등 유명호텔도
고객명단에 있다.

이 회사는 초기부터 고부가가치제품과 프랜차이즈전략을 결합한 성장
전략을 구사했다.

체인가맹점들은 평균적으로 1백~1백50개 업체를 고객으로 두고 있다.

여기에 박테리아 구입비 1백30달러를 곱하면 월 매출이 된다.

박테리아의 매출원가율이 30%로 낮은데다 경비가 크게 들지않기 때문에
수익률도 높은 편이다.

환경오염문제는 전세계의 관심사가 됐다.

이 회사는 현재 멕시코 캐나다 일본 등 13개국에 진출해 있으며 모두
95개의 체인가맹점을 운영하고 있다.

이 회사는 본사 배양실에서 길러진 박테리아를 냉동상태로 보관한뒤
2주에 한번씩 세계 각지의 고객사로 공수하고 있다.

문의 (02) 588-8869

< 유재수 한국벤처창업정보원장 >


(한국경제신문 1997년 6월 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