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5년의 1백대기업 (금융기관 포함)가운데 95년말 현재도 1백대
기업에 들어있는 기업은 16개사에 불과하며, 당시의 10대기업중 30년후에도
남아있는 기업은 하나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삼성경제연구소는 "창업과 수성의 경영학"이란 보고서를 통해 지난
65년 당시 국내 1백대 기업중 95년 말까지 그대로 1백위내에 들어있는
기업은 제일제당과 제일모직 한일은행 제일은행 등 16개사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즉 1백대 기업을 기준으로 한 기업의 생존율은 16%에 그친 것이다.

이는 미국 (21%), 일본 (22%) 등 선진국에 비해 낮은 수준으로 국내
기업의 부침이 그만큼 심했음을 드러내고 있다.

특히 65년 당시 10대기업이었던 동명목재 금성방직 판본방직 등은 모두
10대기업밖으로 밀려났거나 아예 없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경제연구소는 기업의 흥망과 성쇠는 불가피하나 노력 여부에 따라선
100년이상 장수를 누릴 수도 있다며 그 실례로 미국의 GE, 일본의 왕자제지,
국내 두산 등을 들었다.

삼성경제연은 국내 기업의 수명이 상대적으로 짧은 것은 산업구조의
변화가 빠르고 경제외적인 충격이 많았기 때문이고 분석하고 이 와중에서
구조조정과 자기변신에 실패한 기업은 도태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삼성은 특히 최근의 기업경영환경은 경제시스템 산업구조 가치관 등
모든 면에서 근본적으로 변하고 있다고 분석하고 따라서 기업의 신축성과
경영전략이 생존의 필수요건으로 부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현재는 제 2창업이 필요한 시점으로 기업들은 <>시대의 큰 조류를
읽고 <>몸집을 가볍게 하고 <>수익을 낼 수 있는 체질로 변신하며
<>사내에 새로운 수익원의 싹을 키우고 <>유능한 경영자를 육성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여야만 생존가능하다고 밝혔다.

연구소측은 "불황으로 업종과 규모에 관계없이 기업부도가 속출하고
있으며 특히 기업의 규모가 클수록 대응력이 떨어지고 있다"며 "기존
산업을 대체할 핵심역량을 키워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대처해나가야 할 것"
이라고 지적했다.

< 이의철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2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