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의 꽃인 생활설계사들에게도 5월은 특별한 감동을 주는 때다.

성실을 바탕으로 땀흘려 일군 결실에 대해 치하받는 "연간종합시상"이 있는
달이기 때문이다.

1분1초라도 아껴 계약자의 사정을 헤아리고 같이 걱정해준 결과요 머리가
아닌 가슴과 발로 뛴 땀의 결실이어서 더욱 의미가 크다.

교보생명도 대상에 강남지정의 이영옥씨를 비롯해서 706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으며 많은 상금과 상패가 주어졌다.

수상자들은 물론 생활설계사 개개인들에게 주어진 더 큰상은 자신과의 싸움
에서 이겼다는 성취감이라고 할수 있다.

자신이 흘린 땀에서 보람과 긍지를 찾는 보험의 꽃인 설계사들에게 많은
찬사를 보낸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2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