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은행등 27개 대농그룹 채권은행들은 28일 은행회관에서 제1차 대표자
회의를 열고 주식포기각서등 무조건부형태의 경영권포기각서를 받는 것을
전제로 대농에 1백59억원의 긴급자금을 지원키로 했다.

또 채권행사 유예기간을 오는8월27일까지로 3개월간 연장했다.

대농그룹은 당초 채권은행단에 7백87억원(미도파 5백2억원, 대농 2백85억원)
을 지원해줄 것을 요청했으나 은행들이 자금지원보다는 강도높은 자구를
단행토록 종용, 지원규모가 줄어들었다.

계열사별로는 미도파 1백2억원, 대농 57억원을 지원하며 정상화대상기업으로
지정된 대농중공업 메트로프로덕트에는 자금지원이 이뤄지지 않는다.

한편 대농그룹은 채권은행단에 제출한 자구계획서에서 "21개 계열사중
내년말까지 17개사를 매각처분하는 것등을 통해 6천4백억원의 자구를 추진
하겠다"고 밝혔다.

< 이성태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2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