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은 인도 최대의 국영석유화학공사(IPCL)가 발주한 5천만달러
규모의 가스제조플랜트 건설사업을 턴키방식으로 수주, 인도 현지에서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이 플랜트는 천연가스에서 에틸렌의 원료로 사용되는 에탄 및 프로판을
연간 50만t씩 분리해 내는 설비로 오는 99년7월까지 인도 중서부구자라트주
의 다헤즈 석유화학단지내에 건설될 예정이다.

이 회사는 지난 95년9월 사전입찰심사(PQ) 서류를 제출하고 독일의 린데,
이탈리아의 테크니몬트, 미국의 스톤 앤 웹스터 등 외국의 대형엔지니어링
업체와 경쟁을 벌여 수주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삼성엔지니어링은 또 이번 프로젝트의 사업주인 IPCL로부터 지난 3월
폴리에틸렌 공장건설 프로젝트를 수주한데 이어 전략사업분야인 가스
프로젝트 수주에도 성공함으로써 인도시장으로의 진출을 한층 가속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김재일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2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