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의 입맛고급화로 고급아이스크림시장이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롯데삼강의 대표적 고급 아이스크림이 바로 "구구 크러스터".

이 제품은 입안에서 살살 녹는 초콜릿아이스크림에 아삭아삭 씹히는 땅콩,
달콤한 카라멜, 바시멜로가 들어 있어 맛과 영양이 풍부한 아이스크림으로
오랫동안 소비자의 사랑을 독차지해 왔다.

이밖에 형태를 콘 멀티제품 홈타입등으로 차별화했다.

소비자들이 장소에 상관없이 즐길수 있도록 한것.

롯데삼강은 "구구 크러스터"가 지난 85년 출시이후 지속적인 인기를 누릴수
있었던 것도 제품의 고급이미지 외에 형태차별화를 꼽고 있다.

이 제품은 또 외국 유명 아이스크림업체들의 국내 공략이 본격화되고 있는
시점에서 국내시장 수성의 선봉장역할까지 떠안았다.

"구구 크러스터"는 지난해 2백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단일품목으로는 롯데삼강의 최대 효자상품 구실을 톡톡히 하고 있는
셈이다.

소비자가격은 2천원(7백ml).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1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