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친화형 부직포전문의 벤처기업인 한알(대표 윤준하)이 평활성와 강
도가 뛰어난 고밀도 부직포를 개발했다.

이회사는 1년간 2억원을 투입해 당 밀도가 0.3~0.35g인 고밀도의 부직포
및 극세사부직포를 개발,최근 합성피혁용으로 적용하고 있다고 15일 밝혔
다.

밀도가 종래의 당 0.18~0.28g에서 이처럼 높아짐에 따라 꺾임에대한 회
복성,우수한 표면평활성 및 탄력성등 피혁물성이 좋아지고 중량과 두께를
줄일수 있으며 충분한 강도를 유지할수 있게 됐다.

이고밀도부직포는 최근 신발 가방 소파 축구공등 인공피혁 제품에 활발
히 적용되고 있다.

회사측은 수요를 충족키 위해 이달중 충남 서산공장에 5억5천만원 상당의
고밀도 가공라인 1기를 증설한다는 계획이다.

한알 부설연구소는 또 생산기술연구원과 공동으로 전자파 차단용인 전도
성부직포과 수목보호대용 생분해성 부직포를 개발중이며 연내 상품화할
방침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