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재보험은 세계적인 신용평가기관인 S&P(스탠다드 앤 푸어즈)의 신용
평가결과 장기 기관신용등급이 종전의 "BB"에서 "BBB"로 한단계 상향조정
됐다고 2일 밝혔다.

이에따라 대한재보험은 다른 보험사를 대상으로 선박보험 사고시 피해선
주들이 요구하는 보험금 지급보증을 설수 있게 됐다.

현재 전세계 선주들의 대상책임보험공제조합인 P&I클럽은 선박충돌사고시
관례적으로 신용등급 BBB이상의 우량 보험사의 보험금 지급보증을 확인한
후 가해선박의 항해를 허용하고 있다.

대한재보험은 또 S&P가 최근 발표한 "세계 1백대 재보험자 현황"(95년 실
적기준)에서 보유보험료기준 세계 30대 재보험사로 선정됐다.

< 정한영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