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모와 경쟁력을 갖춘 신협을 육성하기 위해 오는 2000년까지 단위조합수를
1천3백60여개 수준으로 정비하겠습니다"

1일 제37차 신협의 날을 맞아 이한웅 신용협동조합중앙회장은 "금융시장
전면 개방을 앞두고 아직도 각종 규제가 금융기관의 발목을 잡고 있다"며
"금융기관의 자율경영과 자생력 확보를 위해 하루바삐 관치금융을 청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신협의 현황과 주요 업무는.

"신협은 경제성장과정에서 소외된 서민들의 사회경제적 지위향상을 위한
민간협동조합이다.

따라서 일반 금융업무 외에 도농간 유통사업을 비롯해 장학사업 환경사업
공제사업 등 각종 공공복지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지난 4월말 현재 조합원 4백70만여명, 자산 17조원에 달하고 있다"


-금융환경변화에 대한 대응전략은.

"지역밀착형 영업형태를 강화하면서 다양한 고객서비스를 제공하는 종합금융
그룹형 협동조합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중앙회의 업무영역 확대와 조직체계 슬림화를 골자로 한 신협법
개정을 추진중이다.

아울러 내년까지 자체 전산망을 구축해 조합원에 대한 서비스를 대폭 강화할
예정이다"


-단위조합에 대한 합병전략은.

"앞으로 예대마진율 감소와 자산증가율 둔화가 예상됨에 따라 단위조합의
경영내실화가 중요한 과제로 대두되고 있다.

따라서 단위조합간 합병을 적극 추진, 현재 1천6백74개인 단위조합수를
2000년까지 지역조합 1천개, 직장.단체조합 3백60개 등 총 1천3백60개로
줄일 계획이다.

물론 합병비용 등 부담을 줄이기 위해 세제상의 혜택이 필요하다"


-최근 진행중인 신협법의 개정방향은.

"불필요한 조직체계를 정비하고 자율경영체제를 확립하는게 기본방향이다.

우선 중앙회에 지급결제업무를 허용하고 중앙회와 단위조합의 유기적인
업무협조를 위해 3단계 조직체계를 2단계로 슬림화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단위조합에 대한 검사권 문제는.

"재경원에선 검사권을 외부기관으로 이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데
이는 관치금융의 표본이다.

지난 84년에도 동일한 논의가 있었으나 실효성없는 것으로 결론났다.

현재 중앙회와 연합회가 재경원감사실과 은감원으로부터 직접 감독을 받고
있고 단위조합은 자체 검사와 감독으로도 충분한 상황이다"

<정한영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